별난사건, 버스 정류장의 벤치를 집에 가져간 사람 > 전문가상담

사이트 내 전체검색
검색

전문가상담 코닷싱 전문가상담입니다. 목록

보험-자동차 | 별난사건, 버스 정류장의 벤치를 집에 가져간 사람

  • 분류  보험-자동차
  • 항목  일반
  • 작성자   손우락
  • 작성일18-10-10 13:16
  • 조회  189
  • 댓글  0

본문

버스 정류장의 회색 벤치($1,500 가격)의 나사를 풀어 분해한 후, 검은색 쓰레기 봉지로 포장한 다음, 

택시를 타고 집에 가져갔습니다. 

이 사람은 지나던 행인의 신고로 집에서 붙잡혀, 경찰의 조사를 받고 기소 되었습니다. 

판사는 일주일 구류 명렬을 내렸습니다.

22세인 미스터 탄의 변명이 재미 있습니다. 

집안의 인테리어를 위해 가져 갔다는 것입니다. 

사건은 2017년6월14일 밤 12시경 일어 났습니다. 


싱가폴 정부 및 국민은 공공 기물을 잘 유지하고, 관리 합니다. 

버스 정류장의 광고판이 부서 지거나, 벤치가 부서지거나 상처 받은 것이 없습니다. 

버스정류장의 벤치를 집에 가져 갔다는 뉴스는 처음 입니다. 

따라하지 마세요



  

facebook google kakaostory band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접속자집계

오늘
1
어제
4
최대
4,387
전체
3,286,604